검색키워드: "장정희"

인티

 

목일신김일로동시선집
목일신·김일로 지음, 장정희 엮음, 2015년 4월 15일, 214쪽, 128*188mm, , , , 18000원

“찌르릉찌르릉 빗켜나셔요/ 자전거가 갑니다 찌르르르릉” <자전거>의 시인 목일신, 광주 전남 아동문학 1세대인 김일로의 대표작 선집이다. 이 책에는 목일신의 <자전거>, 김일로의 <꽃씨> 등 그들의 대표 동시가 각 50여 편씩 수록되어 있다. …

김삼진최도규동시선집
김삼진·최도규 지음, 전병호·장정희 엮음, 2015년 4월 15일, 220쪽, 128*188mm, , , , 18000원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당선하고 한국아동문학상, 한정동아동문학상, 전남아동문학상, 광주문학상 등을 받은 김삼진, ≪월간문학≫ 신인상에 당선하고 한정동아동문학상을 받은 최도규의 대표작 선집이다. 이 책에는 김삼진의 <나뭇잎>, 최도규의 <옹달샘> 등 그들의 대표 …

강승한동시선집
강승한 지음, 장정희 엮음, 2015년 4월 15일, 140쪽, 128*188mm, , , , 18000원

강승한은 1930년대를 대표하는 동요·동시 작가다. 그는 아동문학 1세대인 1920년대의 이원수, 윤석중, 서덕출 세대를 뒤이어 감상적 동요를 극복하며 참신한 기법으로 우리나라 근대 동시단을 새롭게 발전시켰다. 이 책에는 <셈 업는 개>, <검정말 콩을 주자> …

한정동윤극영동시선집
한정동·윤극영 지음, 장정희·전병호 엮음, 2015년 4월 15일, 190쪽, 128*188mm, , , , 18000원

“보일 듯이 보일 듯이 뵈이도 안는”으로 시작하는 <두룸이(당옥이)>의 시인 한정동, “푸른 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으로 시작하는 <반달>의 시인 윤극영의 대표작 선집이다. 이 책에는 한정동의 <두룸이(당옥이)>, 윤극영의 <반달><고기잡이><설날> 등 그들 …

최남선방정환동시선집
최남선·방정환 지음, 신현득·장정희 엮음, 2015년 4월 15일, 346쪽, 128*188mm, , , , 18000원

<海에게서 少年에게>로 한국 아동문학의 뿌리가 된 시인 최남선, 우리의 창작 동요 동시가 이제 막 발아하여 형성되기 시작하던 1920년대에 활동한 방정환의 대표작 선집이다. 이 책에는 최남선의 <海에게서 少年에게>, 방정환의 <형뎨별> 등 그들의 대표 동시가 …

이일래한인현동시선집
이일래·한인현 지음, 장정희·전병호 엮음, 2015년 4월 15일, 140쪽, 128*188mm, , , , 18000원

국민 동요 <산토끼>의 시인 이일래, <섬집 아기>의 시인 한인현의 대표작 선집이다. 이 책에는 이일래의 <산토끼>, 한인현의 <섬집 아기> 등 그들이 남긴 동시 전편이 각 16편, 61편씩 수록되어 있다. 표기는 초판본을 따랐다. …

이응창송명호동시선집
이응창·송명호 지음, 장정희·전병호 엮음, 2015년 4월 15일, 208쪽, 128*188mm, , , , 18000원

1920년대 우리나라 창작 동요의 개척기의 숨은 공신이자 대구 아동문학을 일군 ‘고추잠자리’의 시인 이응창, 내일의 주인공인 어린이에 대한 큰 기대와 희망을 잃지 않은 시인 송명호의 대표작 선집이다. 이 책에는 이응창의 <고추잠자리>, 송명호의 <봄은 뺑뺑이말 …

무명의주드_천줄_표지자켓_121023
토머스 하디 (Thomas Hardy) 지음, 장정희 옮김, 2012년 10월 29일, 184쪽, 128*188mm, , , , 12000원

≪무명의 주드(Jude the Obscure)≫(1895)는 영국 소설가 토머스 하디(1840∼1928)의 마지막 소설로, 사촌 사이인 주드와 수의 이루어질 수 없는 사랑 이야기다. 이 책을 읽던 한 주교는 사악한 책이라고 생각해서 책을 벽난로 속으로 집어 던 …

더버빌가의_테스_표지
토머스 하디 (Thomas Hardy) 지음, 장정희 옮김, 2009년 10월 15일, 179쪽, 128*188mm, , , , 12000원

기존의 사회적 인습과 편견에 과감하게 도전했던 토머스 하디의 최고 걸작이다. 하디는 지속적으로 기독교 문화와 가치관의 편협성에 대항하면서 여성의 성을 긍정적으로 제시한다. 특히 성적 충동은 모든 자연물이 가진 것이며, 기독교의 윤리로 억압될 수 없는 것임을 분 …



 
툴바로 바로가기